サイトマップ本館について諮問委員会お問い合わせ資料提供著作権について当サイトの内容を引用するホームページへ        

書目仏学著者データベース当サイト内
検索システム全文コレクションデジタル仏経言語レッスン博物館リンク
 
Bookmark and Share


加えサービス
書誌管理
書き出し
清辨比量の東アジアにおける受容=Interpretations of East Asian Buddhist Scholars to the Inference of Bhavaviveka
著者 師茂樹 (著)=Moro, Shigeki (au.)
掲載誌 불교학연구=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
巻号v.8
出版年月日2004.06
ページ297 - 323
出版者불교학연구회=佛教學研究會
出版サイト http://www.kabs.re.kr/
出版地Daegu, South Korea [大邱, 韓國]
資料の種類期刊論文=Journal Article
言語日文=Japanese
抄録 본고에서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많은 7-8세기 동아시아 불교상황, 특히 유식사상의 교파, 학계를 해명하는 것을 목표로 하여, 청변(Bhā̵vaviveka, 490-570)의 비량이 동아시아에서의 수용되는 상황과 그것을 둘러싼 제사(諸師)의 해석을 검토한다. 청변을 동아시아에 소개한 사람은 현장이지만, 현장 본인은 청변에 대해 낮게 평가했다는 사실은 『대당서역기』의 설화나 현장의 인명 등으로부터 추측할 수 있다. 또한 원효나 원측 등은, 청변의 설이 유식설과 대립하는 것이 아니라고도 볼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었음도 읽을 수 있다. 그러나 규기 이후의 제사는 청변을 유식파와 대립하는 인물로써 부정적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그를 비판하기 위해 여러 가지 설명 방법을 동원하였다.일본에서는 청변이 삼론종 조사로 간주되었으며, 나라시대부터 헤이안 초기의 삼론종과 법상종의 논쟁에서는 청변의 비량이 커다란 문제로 대두되었다. 그 논쟁에서 청변은 일승과 불성(佛性)을 설하는 인물로 비추어졌는데, 그 배경에는 화엄종 법장의 공유논쟁과 삼승일승논쟁을 접목하는 해석이 자리하고 있음이 인정되고 있다. 또한 그 논쟁에는 청변비량과 공통된 내용이 있는 『대불정경』의 진위에 대해서도 문제시하였다.
目次1. はじめに
1.1. 問題の所在
1.2. 清辨の比量と『大乘掌珍論』
2. 肯定から否定へ
2.1. 『大唐西域記』中の清辨
2.2 掌珍比量に対する評価変遷
2.2.1. 清辨の比量に対する玄奘らの評価
2.2.2. 空有の論争の有無
2.2.3 基以降の否定的評価
3. 一乘家としての清辨
3.1 三論宗の祖師としての清辨
3.2 空有の論争と仏性論争の接続
3.3. 『大仏頂経』の真偽論争と掌珍比量
4. まとめて今後の課題

ISSN15980642 (P)
ヒット数10
作成日2021.04.09
更新日期2021.04.13



Chrome, Firefox, Safari(Mac)での検索をお勧めします。IEではこの検索システムを表示できません。

注意:

この先は にアクセスすることになります。このデータベースが提供する全文が有料の場合は、表示することができませんのでご了承ください。

修正のご指摘

下のフォームで修正していただきます。正しい情報を入れた後、下の送信ボタンを押してください。
(管理人がご意見にすぐ対応させていただきます。)

シリアル番号
609588

検索履歴
フィールドコードに関するご説明
検索条件ブラウ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