サイトマップ本館について諮問委員会お問い合わせ資料提供著作権について当サイトの内容を引用するホームページへ        

書目仏学著者データベース当サイト内
検索システム全文コレクションデジタル仏経言語レッスン博物館リンク
 


加えサービス
書誌管理
書き出し
육조혜능의 선사상과 청화의 실상염불선=The Sixth Patriarch Hui Neng's Seon-thought and the Seon Master Cheonghwa's Seon of Buddha recollecting as the factual reality
著者 박경준 (著)=Park, Kyoung-joon (au.)
掲載誌 불교연구=佛教研究=Bulgyo-Yongu
巻号v.39 n.0
出版年月日2013.08.30
ページ117 - 151
出版者韓國佛教研究院
出版サイト http://kibs.or.kr/xe/
出版地Korea [韓國]
資料の種類期刊論文=Journal Article
言語韓文=Korean
ノート저자정보: 동국대학교 불교학과 교수
キーワード청화=Cheonghwa; 실상염불선=Seon of Buddha recollecting as the factual reality; 아미타불=Amitabha Buddha; 일상삼매; 일행삼매; 육조혜능; 『단경』; Platform Sutra; Self-nature
抄録현대 한국불교의 대표적 수행승 가운데 일인이었던 청화의 사상은 ‘실상염불선’으로 압축될 수 있다. 실상염불선에는 다양한 불교사상이 용해되어 있지만, 『육조단경』의 사상이 ‘실상염불선’사상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 청화는 불교가 대중을 진정으로 안락하게 해 줄 수 있기 위해서는 불교 수행법이 종교적 생명력을 회복해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그 수행법이 바로 염불선이고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실상염불선이다. 실상염불선은 시방삼세에 두루한 자성불(自性佛) 즉 아미타불의 지혜광명을 관조하면서 닦는 최상승선이다. 실상염불선을 닦아 가는데는 일상삼매와 일행삼매가 필수적이다. 일상(一相)삼매란 우주 전체가 하나의 생명의 실상인 바, 그 실상에 마음을 두는 것이고, 일행(一行)삼매란 우주가 하나의 생명의 실상이라는 생각을 염념상속하여 간단없이 유지시켜 가는 것이다.
이러한 청화의 실상염불선은 근본적으로 ‘자기 자신이 부처요 자기 마음이 부처’라는 『단경』의 불타관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또한 실상염불선은 『단경』의 유심정토 및 자성미타 사상에도 그 연원을 두고 있다고 추정된다.
『육조단경』의 가장 중요한 사상적 특색은 ‘자기자신이 부처요 자기 마음이 부처’라는 불타관에 있다. 이러한 입장은 실상염불선의 내용 속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실상염불이란 실상을 관조하면서 하는 염불인데, 이 실상의 개념에는 자성불, 여래, 불, 주인공, 본래면목과 같은 것들이 포함된다. 더욱이 실상염불은 부처님이 자성을 떠나고 본체를 떠나 내 마음이 아닌 저 밖에 다른 어떤 곳에 따로 있다고 생각하면서 하는 염불을 경계한다. 단적으로 그러한 염불은 결코 염불선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선을 긋는다.
『단경』에서는 위의 불타관으로부터 진일보하여 불성, 진여 등의 개념을 통한 보편적․전일적(全一的) 불타관을 주장한다. 이 보편적 불타관은 ‘진여의 깨끗한 성품이 참부처’라든가 ‘만법 모두가 다 자성’이라는 가르침 속에 잘 드러난다. 이러한 사상은 실상염불(선)에 대한 청화의 정의에서도 분명하게 나타난다. 실상염불(선)이란 ‘우주에 두루한 부처의 진리 곧 신비롭고 부사의한 진여광명을 관조하는 것, 환언하면 자성불 또는 아미타불을 비추어 보고 참구함’을 말한다. 이러한 가르침은 ‘우리 모두가 본래부처(本來是佛)’라는 사상으로 귀결되며 결국 ‘본래부처로서의 자성청정심’을 강조하게 된다.
그리고 『단경』에서는 극락정토가 서방세계에 있지 않고 마음에 있다는 ‘유심정토’와 아미타불이 자성을 떠나 존재하지 않는다는 ‘자성미타’를 설한다. 이러한 『단경』의 사상은 아미타불을 진여불성의 생명적 표현으로 보고 왕생극락을 불성을 깨달아 성불한다는 의미로 설명하는 청화의 가르침으로 이어지며 이러한 사상적 입장은 실상염불선의 토대를 이룬다.
나아가 『단경』의 불타관은 정(定)과 혜(慧)를 일체(一體)로 보는 역동적인 수행론으로 전개된다. 청화는 이러한 입장에 의거하여 정혜균등을 주장함과 동시에 일상삼매와 일행삼매의 겸수 개념을 통해 정과 혜를 회통한다. 일상삼매는 혜에 상응하고 일행삼매는 정에 상응하기 때문이다.
끝으로 실상염불선에서는 우주적 생명성이 강조된다. 실상염불선에 있어서 실상은 진리인 동시에 불생불멸하고 불구부정하며 영생상주한 진공묘유의 생명 자체를 의미하며, 진여, 여래, 불, 열반, 도, 실제, 보리, 주인공, 일물, 본래면목, 제일의제와 같은 의미이다. 이러한 실상염불선의 역동성은 근본적으로 『단경』의 불타관에 연유한다고 여겨진다. 한 마디로 청화의 실상염불선은 육조혜능의 선사상을 계승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The most important ideological characteristics of Platform Sutra of the Sixth Patriarch is the dynamic viewpoint of Buddha that myself is Buddha and my mind is Buddha. This viewpoint could be easily found in the Seon of Buddha recollecting as the factual reality. Because the recollecting of Buddha as the factual reality means the practice method of reciting the Buddha's name and contemplating the factual reality at the same time, and in this case, the concepts of the Buddha of our self-nature and tathagata and Buddha and the governor of self and the original face etc are included in the idea of the factual reality. Futhermore, Buddha recollecting as the factual reality keeps away from the practice method of reciting the Buddha's name which presumes that Buddha exists in the distance outside of mind. Such practice method could not be included in the Seon of Buddha recollecting distinctly.
Next, through the concepts Buddha nature and true-suchness etc, Platform Sutra insists the universal and general Buddha which was developed from the above dynamic and autonomous Buddha. This view of universal Buddha is clearly exposed in those paragraphs, 'the unpolluted nature of true -suchness is true Buddha' or 'every thing is self-nature'. This thought is cleary exposed in the Seon Master Cheonghwa's definition about (the Seon of) Buddha recollecting as the factual reality. The Seon Master Cheonghwa said, "(the Seon of) Buddha recollecting as the factual reality is the contemplation of the truth of Buddhism, that is, mysterious and magical light of true-suchness which exists widely in the universe. In other words, it means the practice of looking at and contemplating the Buddha of our self-nature. And, because the true nature of reality means the true nature of reality of every thing, the true nature of reality is nothing but Amitabha Buddha or the Buddha of self-nature." These teachings developed into the idea, 'We all are original Buddhas' and consequentially, the Seon Master Cheonghwa emphasized 'the pure self-nature mind as original Buddha' Platform Sutra also says the teaching of 'the Pure Land of Mind-only' that the Utmost Bliss of the Pure Land does not exist in the western world but it exists i
目次Ⅰ. 머리말 120
Ⅱ. 육조혜능의 선사상 122
1. 중국 선종 성립시대와 순선(純禪) 122
2. 『육조단경』의 핵심사상 123
Ⅲ. 청화의 실상염불선 130
1. 청화의 불교관 130
2. 청화의 실상염불선 137
3. 혜능선과 실상염불선 143
Ⅳ. 맺음말 145
ISSN12253154 (P)
ヒット数1
作成日2022.01.16
更新日期2022.01.17



Chrome, Firefox, Safari(Mac)での検索をお勧めします。IEではこの検索システムを表示できません。

注意:

この先は にアクセスすることになります。このデータベースが提供する全文が有料の場合は、表示することができませんのでご了承ください。

修正のご指摘

下のフォームで修正していただきます。正しい情報を入れた後、下の送信ボタンを押してください。
(管理人がご意見にすぐ対応させていただきます。)

シリアル番号
632830

検索履歴
フィールドコードに関するご説明
検索条件ブラウ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