サイトマップ本館について諮問委員会お問い合わせ資料提供著作権について当サイトの内容を引用するホームページへ        

書目仏学著者データベース当サイト内
検索システム全文コレクションデジタル仏経言語レッスン博物館リンク
 


加えサービス
書誌管理
書き出し
초기불교의 지출이론과 四分法=A Buddhist Theory of Expenditure & the Principle of Four Division
著者 朴京俊 (著)=Park, Kyoung-joon (au.)
掲載誌 불교학보=佛教學報
巻号v.48 n.0
出版年月日2008.02
ページ267 - 287
出版者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원=Institute for Buddhist Culture
出版サイト https://abc.dongguk.edu/kbri/
出版地Korea [韓國]
資料の種類期刊論文=Journal Article
言語韓文=Korean
ノート저자정보: 동국대학교 불교학과 교수
キーワード四分法=the Principle of Four Division; 생계비; 영생업; 이자; 사회적 지출; 대기설법; 자리이타; Expediency; Social Expenditure; Living Costs
抄録불교의 지출이론이라고 할 수 있는 ‘四分法’의 본래 내용은, 수입의 1/4은 생계비로, 1/4은 생산비로 사용하고, 1/4은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여 저축하는 데, 1/4은 이자를 받고 경작자나 상인에게 빌려 주는 데 사용하는 것이다. 이것은 합리적이고 계획적인 지출을 강조하는 개략적인 가르침으로서 절대적인 기준이 될 수는 없다. 하지만 이 사분법의 내용 중에는 자비와 보시의 정신에 바탕한 ‘사회적 지출’의 항목이 빠져 있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어떤 이는 경전의 내용을 왜곡시키기도 하고, 어떤 이는 의도적으로 기존의 한 항목을 삭제하고 ‘사회적 지출’의 항목을 새롭게 포함시키기도 하여 사분법의 설명은 혼란스러운 지경이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혼란을 불식시키고자, 먼저 사분법을 설하고 있는 경전의 原文을 꼼꼼하게 살펴보았다. 또한 사분법을 설하는 경전 구절의 전후 내용을 살펴 전체적인 맥락에서의 사분법의 참 의미를 밝혔다. 나아가 불교적 경제 이념과 윤리라는 거시적 틀에서 사분법의 의미를 재해석해 보았다. 앞으로의 사분법은 그 항목을 조금 늘려서라도 ‘사회 환원’ 및 ‘교단에 대한 보시’의 항목을 명시해야 할 것이다.

‘The principle of four division' in early Buddhist scripture is that each onefourth of the income is for livelihood, production, saving and lending to merchant or farmer for interest. However, explanations are not compatible because the item of 'social expenditure' was not mentioned explicitly in the scripture. 'Social expenditure' should be included in terms of fundamental idea of Buddhist economic ethics. Some distorted scripture by misinterpreting it. Others deleted article that 'lend it for interest' and added 'social expenditure' instead. Great Vehicle Sūtra of Contemplation of the Mind Ground(大乘本生心地觀經 The Dasheng benshengxindiguan jing, abbreviated as the 心地觀經) suggests new form of ‘the principle of four division' including social expenditure. It raised confusion because all is called ‘the principle of four division' As professor Lee Jaechang interpreted, if 'saving' is considered that it is not only for oneself but also for others, there is no problem. However, it should apply to other articles. If we take a look at it carefully, it looks farfetched. As far as we attach to 'four division, we cannot settle the fundamental problem. The special feature of the Buddha's teaching is 'expediency' that satisfy every people and all kinds of situation. So we have to discard a fixed and stereotyped idea regarding ‘the principle of four division'. Instead, we have to keep the idea of ‘the principle of four division' that 'a planned and reasonable expenditure'. Also we have stick to the fundamental idea of Buddhist economic ethics. In this respect, article of 'offering to Sanga' and 'returning to society' is indispensable ones in ‘the principle of four division'.
目次I. 머리말 268
II. 四分法의 내용 검토 269
1. 四分法 설명의 불일치 269
2. 경전상의 四分法 내용 검토 270
III. 四分法의 바른 해석 273
1. 바른 해석을 위한 몇 가지 전제 273
2. 四分法의 바른 해석 280
IV. 맺음말 282
ISSN12261386 (P)
ヒット数1
作成日2022.10.21
更新日期2022.10.21



Chrome, Firefox, Safari(Mac)での検索をお勧めします。IEではこの検索システムを表示できません。

注意:

この先は にアクセスすることになります。このデータベースが提供する全文が有料の場合は、表示することができませんのでご了承ください。

修正のご指摘

下のフォームで修正していただきます。正しい情報を入れた後、下の送信ボタンを押してください。
(管理人がご意見にすぐ対応させていただきます。)

シリアル番号
652492

検索履歴
フィールドコードに関するご説明
検索条件ブラウ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