網站導覽關於本館諮詢委員會聯絡我們書目提供版權聲明引用本站捐款贊助回首頁
書目佛學著者站內
檢索系統全文專區數位佛典語言教學佛學博物館相關連結
 
Bookmark and Share


加值服務
書目管理
書目匯出
현대도심포교의 성장과정에 관한 연구 -- 대형도심사찰의 성장을 중심으로=A Study about the Process of Growth of Modern Missionary Work in a City -- Focusing on the growth of the large-sized temple in a city
作者 조기룡 (著)=Cho, Ki-ryong (au.)
出處題名 선학=禪學=Journal of Seon Studies
卷期v.14 n.0
出版日期2006.08.30
頁次241 - 273
出版者韓國禪學會
出版者網址 http://www.seonstudy.org/seon/
出版地Korea [韓國]
資料類型期刊論文=Journal Article
使用語言韓文=Korean
附註項저자정보: 동국대불교문화연구원 전임연구원
關鍵詞도심포교; 포교; 포교당; 대형도심사찰; 도심포교당; missionary work; propagation; buddhist center; dharma instruction center; temple in the city
摘要도심포교당의 시원은 1908년 범어사가 부산에 창건한 동래 포교당이며, 1910년에는 오늘날 총무원의 기능을 담당하는 각황사가 서울의 한복판인 수송동에 창건되었다. 동래포교당과 각황사의 창건 이후 해방이전까지는 본사급 사찰을 비롯해서 일정수준의 사격(寺格)을 갖춘 사찰들에 의해 도심에 포교당들이 연이어 세워지게 된다. 하지만 해방이후부터 1970년대 초반까지는 오히려 도심포교당 신설이 위축되는 추세를 보인다.
1970년대 들어서는 도심포교의 원력을 가진 소수의 출가자 및 재가자가 개별적으로 포교활동을 전개하기 시작하였다. 한마음선원(1972, 창건주: 대행), 불광사(1974, 창건주: 광덕), 석왕사(1976, 창건주: 고산) 등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포교활동이 미미한 시기라 할 수 있다. 해방 이후 1970년대까지의 어려운 포교 환경은 조선조 500년간의 배불정책(排佛政策)에 이어지는 무차별 서구 문화의 범람과 편향된 종교정책에 기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러한 사회적 배경과 외래 종교의 위세로 인해 민족종교의 위상을 상실한 채 침잠해 있던 불교는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 다시 활력을 찾기 시작한다. 서울지역의 능인선원(1984, 지광스님), 통도사 서울 포교당(1985, 정우스님), 정토회(1988, 법륜스님) 등이 이 시기에 창건되었다. 1980년대에는 포교당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도심포교당 설립이 일반적인 추세로 굳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이러한 큰 흐름은 1990년대 이후에도 우리절 영남불교대학․관음사(1992, 우학스님)를 필두로 하여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1990년대 창건된 도심포교당의 수치는 종단의 여건상 통계적으로 파악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1980년대에 도심포교의 활성화에 힘입어 1990년대 들어서도 그 성장세가 지속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The beginning of temple in the city is Dongrae buddhist center in Busan which was built by Beomeosa at 1908, and
then Gaghwangsa(覺皇寺) which did duty as headquarters of Korean buddhism built in Seoul at 1910. Being previous to freedom from the Japan Empire, many temples in the city were built by head temples. But after that time to the first half in the 1970's, it diminished to build temple in the city.
In the 1970', a few persons who had hoped the missionary activities in the city began the missionary activities individually. Hanmaum Seon Center and Seokwangsa are the representative cases. However it was the time that the missionary activities were depressed.
But in the 1980's, the missionary activities was vitalized again and the number of temple in the city was increased in geometric progression. Nungin Sunwon and Guryongsa were built at this time. Such a trend continued to in the 1990's. Yongnam Buddhism College & Kwaneumsa were built at 1992.
目次Ⅰ. 서언 241
Ⅱ. 현대도심포교의 성장과정 242
1. 해방전후의 도심포교 242
2. 1970년대, 도심포교의 개척기249
3. 1980년대, 도심포교의 활성기 256
4. 1990년대, 도심포교의 성장지속기 263
Ⅲ. 결언 268
ISSN15980588 (P)
點閱次數1
建檔日期2022.03.19
更新日期2022.03.19










建議您使用 Chrome, Firefox, Safari(Mac) 瀏覽器能獲得較好的檢索效果,IE不支援本檢索系統。

提示訊息

您即將離開本網站,連結到,此資料庫或電子期刊所提供之全文資源,當遇有網域限制或需付費下載情形時,將可能無法呈現。

修正書目錯誤

請直接於下方表格內刪改修正,填寫完正確資訊後,點擊下方送出鍵即可。
(您的指正將交管理者處理並儘快更正)

序號
636249

查詢歷史
檢索欄位代碼說明
檢索策略瀏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