網站導覽關於本館諮詢委員會聯絡我們書目提供版權聲明引用本站捐款贊助回首頁
書目佛學著者站內
檢索系統全文專區數位佛典語言教學相關連結
 


加值服務
書目管理
書目匯出
당(唐) 도선(道宣)의 석혜달(釋慧達) 서사와 감통관(感通觀)=Daoxuan(道宣)’s Thought of “Gantong(感通)” Shown in His Narratives on Huida(慧達)’s Life
作者 구미진 (著)=Gu, Mi-jin (au.) ; 최연식 (著)=Choe, Yeon-shik (au.)
出處題名 불교학보=佛教學報
卷期v.86 n.0
出版日期2019.03
頁次99 - 134
出版者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원=Institute for Buddhist Culture
出版者網址 https://abc.dongguk.edu/kbri/
出版地Korea [韓國]
資料類型期刊論文=Journal Article
使用語言韓文=Korean
附註項구미진: 동국대학교 한국불교융합학과 박사수료, 주저자
최연식: 동국대학교 사학과 교수, 교신저자
關鍵詞도선=道宣=Daoxuan; 혜달=慧達=Huida; 감통=感通=Gantong; 아육왕탑=阿育王塔=Asokan stupa; 양주=涼州=the Auspicious Image of Liang-zhou; 서상=瑞像; 『집신주삼보감통록』=『集神州三寶感通錄』=Ji-shenzhou-sanbao-gantong-lu; 『도선율사감통록』=『道宣律師感通錄』=Daoxuan-lushi- gantong-lu
摘要석혜달(釋慧達)은 4-5세기에 활동하며 생애와 행적에 따라 다양한 일화를 남겼는데, 그에 대해서는 불교사와 불교문화 및 민간신앙과 설화에 이르기까지 여러 형태의 기록이 전한다. 특히 혜달에 관한 주요한 기록의 상당수는 당 도선(道宣, 596-667)의 찬술 속에 남아 있다. 도선은 스스로 혜달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가지고 능동적으로 조사하고 자료를 모아, 자신의 주요 저작인 『속고승전』, 『집신주삼보감통록』, 『도선율사감통록』 등에 이전 기록에서는 볼 수 없던 풍부한 내용의 혜달 서사를 이루었다.
특히 도선은 혜달의 출가 이후부터 말년까지의 활약과 입적 후의 영향력에 대해 크게 주목하였다. 이를 통해 혜달이 아육왕탑의 유적과 유물을 직접 탐방하고 발굴하였으며, 서상의 출현으로 나라의 길흉을 예언하였고, 입적 후에도 북방 이민족을 교화하는 등 여러 방식으로 불법을 실현했던 인물이었음을 드러냈다. 도선은 이민족 출신의 혜달이 불교에 귀의했을 뿐 아니라, 지극한 정성과 신앙으로 스스로도 발전하여 다시 많은 대중을 교화하며 감통을 실현한 상징적인 인물로 본 것이다.
혜달에 대한 도선의 관심과 적극적인 태도는 율학을 연구하고 계율을 중시했던 철저한 불교주의자로서의 도선이 자신의 의식을 구체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도선은 삼보(三寶)를 공경하며 불법을 신실하게 따를 때 나타나는 감통(感通)을 통해서 불교의 우수성을 선양하고 호법(護法)적 입장을 표명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는 삼보에 대한 불보살의 감통담에 주목하였고, 이것이 불교를 수호하고 불교적 삶을 널리 알리고자 했던 자신의 이론적·실천적 태도를 드러낼 수 있는 주요한 관념이라고 여겼다. 감통을 구체적으로 실현한 혜달의 행적은 도선의 감통관을 따라 그의 저작 속에서 풍부한 전기적 기록과 종합적인 혜달 서사를 이루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도선이 이처럼 자신의 감통관을 통해 호법적 태도와 홍법을 실천했던 것은 도교를 우위에 둔 당 태종의 불교정책을 경험하며 느꼈던 어려움에서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다. 즉 불교가 배척당했던 시대적 배경 속에서 도선은 자신의 감통관을 통해 불교를 수호하고, 그 가르침을 널리 알리고자 한 것이다.

Avarietyof mysteriousepisodesachievedbyHuida(慧達),wholivedin4thto5thcentury, handed down through the Buddhist history and many records about them were made by several authors. The most important and comprehensive records on Huida’s life appears in Daoxuan’s (道宣, 596–667) works in the early Tang(唐) dynasty. Daoxuan actively investigated and collected materials on Huida and showed strong interest in transmitting Huida’s stories. There are not a little stories on Huida not found in previous records in his works such as “Xu-gaoseng-chuan” (續高僧傳) and “Ji-shenzhou-sanbao-gantong-lu” (集神州三寶感錄).
There are many episodes on the miracles achieved by Huida in his works; the foundings of the Budda’s relics and the remains of Asokan stupas, the predications of the nation’s fortune related with the auspicious image of Liangzhou (涼州), and the conversion to the Buddhism of the northern tribes with propagation.
Daoxuan, the sincere precepts master, had great interest in the “gantong(感通),” mysterious achievement through sincere belief and practice, as the demonstration of the excellence of Buddhism. Daoxuan’s thought of “gantong” may have come from the difficulty he experienced during Tai Zong’s (太宗) reign when the government disregarded Buddhism preferring Taoism. In this circumstances, Daoxuan developed the idea of “gantong” and to spread it to the public to protect Buddhism. He considered Huida, a barbarian who not only reformed himself with Buddhist belief but also reformed the public through mysterious miracles, as a symbol of the “gantong(感通).”

目次I. 서론 101
II. 도선(道宣)의 석혜달(釋慧達) 관련기록의 검토 102
III. 도선의 저작 속 석혜달 서사의 성립과 특성 112
IV. 석혜달 서사에 보이는 도선의 감통관(感通觀) 120
V. 결론 124
ISSN12261386 (P)
DOI10.18587/bh.2019.3.86.99
點閱次數63
建檔日期2022.08.22
更新日期2022.08.22










建議您使用 Chrome, Firefox, Safari(Mac) 瀏覽器能獲得較好的檢索效果,IE不支援本檢索系統。

提示訊息

您即將離開本網站,連結到,此資料庫或電子期刊所提供之全文資源,當遇有網域限制或需付費下載情形時,將可能無法呈現。

修正書目錯誤

請直接於下方表格內刪改修正,填寫完正確資訊後,點擊下方送出鍵即可。
(您的指正將交管理者處理並儘快更正)

序號
648104

查詢歷史
檢索欄位代碼說明
檢索策略瀏覽